레인보우 페스티벌 초청 강연 영문 소설 ‘그레이스 노트’ 이상은 작가 입력일자: 2009-11-02 (월)

영문 자전소설 ‘그레이스 노트’(Grace Notes)를 펴낸 이상은(Sang-Eun Lee Bukaty)씨가 3일 UC어바인 크로스 컬처럴 센터에서 열리는 레인보우 페스티벌에서 파워포인트 강연을 갖는다.

레인보우 페스티벌은 다인종 문화를 경험하는 연례축제로, 올해는 ‘세계의 여성지도자’란 주제로 여성 연사들을 초청했으며 이씨는 한국의 문화와 역사, 이민 등에 관해 이야기할 예정이다. 강연 후에는 총영사관이 제공하는 한국음식 시식행사와 이상은씨의 북사인회가 이어진다. 참가비는 무료.

문의 (714)423-7264

Korea Times, Nov. 6th reports Sang’s presentation at UCI’s Rainbow Festival and Conference

자신의 삶을 토대로 영문소설을 쓴 60대 한인 할머니가 UC어바인 대학에서 북사인회 겸 한국문화 강좌를 가져 화제가 되고 있다.

이상은(64·Sang-Eun Bukaty·뉴포트비치 거주) 할머니는 200여명의 한인과 타 민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UC어바인 다민족센터 주최로 열린 ‘레인보우 페스티벌’의 초청 연사로 참석해 지난 5 월에 발간한 소설 ‘그레이스 노트’(Grace Notes)를 주제로 한국 문화와 역사·이민 등에 관해 강의를 했다.

이날 강연회에서 이 할머니는 뛰어난 영어 구사력과 파워포인트로 미국 이민 전 한국에서 겪었던 생활상을 상세히 소개하면서 “내가 자라던 한국은 전쟁 후 폐허였으나 지금은 놀라운 발전을 일으켰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손자손녀들을 위해 이 책을 썼다는 그녀는 “2, 3세들이 언어장벽으로 인해 한국 역사와 부모세대를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이 책은 미국에서 힘든 이민자의 삶을 살고 있는 모든 한국 어머니들의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세계적인 첼리스트가 되기 위해 유학 왔다가 자신의 꿈을 접고 세 딸을 키우던 경험도 소개했으며, 특히 한국과 미국 문화 속에서 겪은 아픔, 이혼의 상처 등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그녀는 지난 2002년부터 이 책을 쓰기 위해 UC어바인에서 마타 풀러 작문학 교수 클래스 10쿼터를 수강한 끝에 6년 만에 책을 완성했다. 스토리 전개가 뛰어나고 깔끔하게 쓰인 점이 돋보이는 이 책은 현재 아마존 닷컴을 비롯, UC어바인 대학, LA 한인타운 내 서점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

이 책에 대한 소문 또한 입에서 입으로 펴져 샌프란시스코, 뉴포트비치, 팜데저트 등 각 지역 북클럽 강의 초청이 줄을 잇고 있다. 또한 최근에는 LA 한국문화원 에 Korea Academy  (director, 메리 코너스) 로부터 2세들이 읽어야 할 책으로 추천되기도 했다.

서울예고 시절 각종 콩쿠르대회 우승을 비롯해 1961년 KBS 교향악단 협연으로 데뷔하며 한국 클래식 음악계의 유망주로 불리던 그녀는 65년 이화여대 음대 재학 시절 성공적인 첼리스트가 되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왔다.

www.gracenotesthebook.com

<이종휘 기자>

UC어바인 다민족 센터에서 열린 ‘레인보우 페스티벌’에 주강사로 나선 이상은(왼쪽) 할머니가 북사인회를 하고 있다.

“자녀들에게 들려주고 싶던 이민 1세대 인생여정 담아”

a20-book

영문소설 ‘그레이스 노트’ 펴낸 이상은씨

입력일자: 2009-07-16 (목)
세계적인 첼리스트가 되기 위해 유학 왔다가 자신의 꿈을 접고 세 딸을 훌륭하게 키워낸 이민 1세대 여성이 자신의 삶을 성실하게 기록한 영문소설을 출판했다.

이상은(Sang-Eun Lee Bukaty)씨의 자전소설 ‘그레이스 노트’(Grace Notes)는 최근 출판 직후 아마존 닷컴에 오르면서 다양한 독자층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이 책을 자신의 세 딸과 모든 코리안 아메리칸 어머니들 그리고 그 2세 자녀들에게 헌정한 저자는 “한국의 모든 어머니들이 자녀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라고 말했다.

“수십년 전 미국으로 건너온 1세대 부모들의 이야기를 2세들에게 전하고 싶어서 썼습니다. 누구나 겪었던 이야기지만 그 가운데 나 개인의 특별한 이야기가 담겨 있지요. 읽은 사람들이 다 자기 얘기라고 공감하며 눈물을 흘릴 정도로 많은 사람의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이상은씨는 서울예고 학생시절부터 동아콩쿠르, 서울대 콩쿠르, 연대 콩쿠르 등 수많은 대회에서 1등을 휩쓸었으며 1961년 KBS 교향악단과의 협연으로 데뷔하면서 한국 음악계의 기대를 한 몸에 받던 유망주였다.

이대 재학 중 1965년 미국으로 유학 온 그녀는 1969년 USC 음대를 졸업했으나 결혼하고 곧 아이들을 낳게 되면서 음악을 계속하기 힘들어 아까운 재능은 사장되고 말았다.

이 책에는 한국전쟁의 경험, 유학생으로 공부하며 고생하던 이야기, 결혼 후 미국사회에서 살며 아이들 키운 이야기, 그리고 이혼의 상처와 미국인 남편과의 재혼에 이르는 인생 여정 굽이굽이가 수려하고 담백한 문체로 그려져 있다.

설과 김장 등 한국의 문화도 자세히 묘사돼 있어 교육 자료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한 이씨는 영어로 쓴 이유에 대해 “미국에서 45년을 살아오는 동안 한국어 문장 구사력에 자신을 잃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이민 1세대의 이야기를 영문으로 남긴 책이 없다는 안타까움에 일부러 영어로 책을 썼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이 책을 쓰기 위해 UC어바인에서 작문 클래스를 10쿼터 동안 수강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그래서인지 프롤로그에서부터 독자를 잡아당겨 계속 책장을 넘기게 하는 스토리 전개가 뛰어나고, 영어 구사력도 어색하지 않으면서 쉽고 깔끔하게 쓰여진 점이 돋보인다.

이상은씨는 8월 중 LA 한국문화원에서 이 책에 대한 세미나를 가질 예정이며, 10월에는 UC어바인에서 북 토크 행사, 내년 1월에는 뉴포트비치 도서관에서 북 사인회와 함께 렉처 시리즈도 계획돼 있다.

<정숙희 기자>

Filed under:
News by Sang

Comments are closed.

“Southern california is my desk” SATURDAY, MAY 23, 2009


Watching Someone Get Published
My friend Sang Bukaty just published her book “Grace Notes.” It is a memoir about her childhood in Korea and her journey to the United States as a cello student in the 1960’s. I learned so much about Korean culture and the Korean immigrant experience in the United States from her book. I met Sang about three years in a class at UC Irvine. I was very intimidated when I first met her because she already had an enormous binder full of a draft of her book. After that we were in a private writing group together and I got to hear sometimes sizable portions of her book.

What a thrill to see it listed on Amazon.com and to hold a hefty copy in my hand! I have learned a lot about the editing and publishing process from watching Sang go on her journey with this book. I am so proud of her for sticking with it and having a finished product.

POSTED BY KATHLEEN O’HANLON AT 11:50 AM

link:
http://socaldesk.blogspot.com/2009/05/watching-someone-get-published.html

Pen Therapy from the OC REGISTER

FOR THE GRANDKIDS:

Sang Bukaty, 60, of Newport Beach writes about growing up in Korea and playing the cello.

24memoir2

KEVIN SULLIVAN, THE ORANGE COUNTY REGISTER
Sang Bukaty’s story couldn’t be more different. Bukaty, 60, is a Newport Beach wife and mother who started the UCI Extension class to write a memoir for her children and grandchildren.

As she began to record stories about her childhood in a prominent family in Seoul during the Korean War, her youth in an elite school with a punishing regime, her training as a promising cellist and on into adulthood, she found writing was a tool for self-exploration.

“Writing is therapeutic,” Bukaty says. “Vague and faint memories become clearer, and the clear memories become vivid. it gives the writer a chance to re-examine her life and learn from it.”

To read full story go to: http://www.ocregister.com/articles/pen-therapy-729104

Joong-Ang Daily

문화/예술

– 0 개-

174532296

[OC] ‘한국 문화 후세들에게 전하고 파’ 영어 자서전 출간한 이상은씨[LA중앙일보]
기사입력: 05.29.09 17:53

이상은씨가 영어로 펴 낸 자서전 ‘장식음’을 보여주고 있다. 책 표지의 사진은 이씨가 18세 당시 첼로를 연주하던 모습이다.
“한국의 문화와 풍습 정서를 후세들에게 전해 주고 싶었어요.”

이민 1세 한인 여성이 영어로 자서전을 펴 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뉴포트비치에 거주하는 이상은(63)씨.

이씨는 지난 12일 ‘장식음’(Grace Note)이란 제목의 자서전을 ‘트리플 원 출판사’(Triple One Publishing)를 통해 출간했다.

출판사측은 ‘장식음’을 “한국과 미국 두 곳의 문화 언어를 아우르는 한편 자매 모녀 부부간의 무한한 사랑을 담고 있다”고 소개하고 있다.

이씨는 1945년 해방둥이로 태어났다. 선친 이동제씨는 일제시대 식량영단 이사장을 지냈고 해방 후 초대 외자관리청장을 역임했다. 유복한 환경에서 자란 이씨는 이화여대 음대에서 첼로를 전공하며 연주가의 꿈을 키웠다.

동아콩쿠르를 포함 각종 콩쿠르에서 1등을 하고 TV에도 출연하는 등 촉망받는 음악도였던 이씨는 1954년 미국땅을 밟았다. USC 음대에서 수학한 이씨는 졸업 후 결혼을 하며 평범한 아내 엄마의 길을 걷게 됐다. 이씨의 남편 다니엘 뷰캐티는 스캐너 등에 사용되는 광학렌즈 가공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미국에 온 이후 45년을 보낸 이씨는 어느 날 영어로 자서전을 쓰기로 마음 먹었다고 한다. “날로 생생해지는 한국에서의 기억들 한국의 풍습을 세 딸과 손자 손녀들에게 전해주고 싶었어요. 그 애들은 미국에서 자랐기 때문에 한글을 몰라요. 자식과 손주들은 물론 한글을 모르는 2세들도 읽을 수 있게 해야 겠다는 생각에 영어로 쓴 거예요.”

한 번도 책을 내 본 적이 없었던 이씨는 UC어바인의 작문 강좌를 3년 넘게 수강하며 열정을 불태운 끝에 영어 자서전을 완성했다. “내가 직접 겪은 6.25를 포함한 한국의 역사 명절 풍습 김치 담그는 법도 담겨 있어요. 후세들에게 널리 읽히길 바랍니다.”

‘장식음’은 아마존닷컴에서 구입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www.gracenotesthebook.com)를 참고하면 된다.

임상환 기자

Filed under:
News by Sang